lunes, 24 de febrero de 2014

고양이 CAT 먹고 ... 이리와 ...








PSIPS PSIPS ... 고양이 .... 볼 ... PSIS의 PSIS의 PSIS .... 고양이 .... 참조하십시오.

PSIPS .... 당신이 "고양이"모양을 PSIPS으로, 내가 이름을

말하거나, 내가 ? 꿈

당신이 지금 부족합니다.했던 것처럼 내가 그것을 또는 관련처럼 느낄 때 물론 내가 바보 이야기하고 

당신이 고양이 아니에요, 그리고 내가 당신을 호출?

내가 Gatufo, 나는 이름을 가지고 있고, 난 경우 말하기와 쓰기를 매우 특별한 고양이.


좋아, 좋아, 화를하지 않습니다, 당신은 acerca 얘기를 당신에게 선물을주고 싶어했다 생각하지 않았다.

선물?, 당신이 지금 볼 일을 생각, 나는 아무것도 볼 수 없습니다 당신의 손에 나 자신 또한 이상한 아무것도 냄새, 면접관은?, 당신이, 당신은 이름이없는, 그런입니까?

아니, 내가 Cuca, 에밀리, 그리고 이사벨 그냥 여기있어 지금 당신, 고양이 Gatufo의 용서하지 않았습니다.

당신이 알고, 남자, "이름 없음"?

당신이 말하는 당신이 말해 무엇 이건,이 가족이 집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말해. 나는 고양이의 관점에서 관심, 미안 해요, 당신의 관점 Gatufo.

듣고 난 전 음성하지 않은 내가 정보가 가득 있기 때문에 오래 가고, 다시들을 수 있습니다.

앞서, Gatufo 돈이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이 될 것인가 단어?,이 하나는 어떤 사람도, 그러나 그것은 에밀리아는 당신이 그를 이해하지 않는다 이해한다?

예, Gatufo, 내가. 않는

머리에 생각 나는 그에게 말할 수 있습니까? 예, Gatufo, 당신은 내가 줄 수있는
당신이. 원하는 것을 그에게 알려 permiss
에밀리아 감사 친애하는 당신이 바보 남자.하지, 나의 친애하는 친구입니다

Gatufo OK 가서.








내가 사장이 지금 체조를 하 고 고려 물론,이 고정 된 자전거라고 최근에 데려온 한 가지에 앉아있는이 이상한 행동, 외출하지 않고 자전거를 실행하는 것입니다 하더군요. 외부 스포츠를 재생하는 개념을 중지하게하지 않고 다리를 이동합니다. 그리고 내가 필요한 에밀리아 집 떠나지 않고 모양을 유지해야한다 지혜에 의해 깜짝 놀라게하고있다.
이 중 하나를 이해하지 않는, 제공하고 싶은, 또는하지 않은 사람에 느슨한 에밀리아 듣고 그건 말씀입니다. 저 정말 무슨 말을 알지 못하고 기억했다.

좋은보다 더 날 것 같은데, 그래서 거리이라는 낯선 곳을두고 혼자 떠날 필요가 없습니다. 
, 또한 혼자 있고  및 Cuca Cuca 나 같은 두, Gatufo, 우리는 필요 우리와 함께 여기에, 당신은 아무것도에 올라 "거리"에가는 피할 수 있다면 나는. 먹는 사람들의 몇 가지로 중독성, 좋은 또는 훌륭한보다 더 나은 느낌
그가를 biked에있는 경우 II는 에밀리아 이상 상승하지 않는다 , 다리를 이동하고 휴식하는 하나가 자리 잡고없고, 많이 이동, 생각도는. 내가 좋아하는 것입니다

당신이주의 깊게 봐, 내가보고, 나는 감탄이 너무 오래있다. 잘 마우스 참치의 좋은 부분에 대한 증가하지 않습니다, 생각도 나는 그들이 있습니다. 인색, 지금 내게 줄보다 더 비싼, 많이 좋아

수 석, 에밀리아는 또한라는 것을 앞에서 시간을 보낸다 "컴퓨터"당신의 손가락을 이동 그들과 소음을, 그들은 심지어 나중에 누군가가 발생 된 개발과 함께 중요한 게시 할 예정이 같은 진짜 쓰레기를 읽고 난 Gatufo'm 말하고 귀찮게하지 않는 몇 가지 낙서 나옵니다.

, 그리고 궁금해 것 내가 가지고이 글을 읽는 사람은?, 결국 나는 고양이 나에게 상상을 초월 해요있다. 영리한 고양이는 독특한 이야기와 이야기를 이야기하지만 그것은 거기에 다른 존재를 인식되면서 아무도, 어느 날 알 수없는, 이해하지 않습니다.
좋아, 난 여전히 아무것도 이해하지 않지만 그들의 취향과 우선 순위에 각각 광산은 먹고, 자고, 놀 수 있습니다.

이 남자는 또한 매우 크고 색 "무게"라고하고 같은 일을로서 또 다시 당신의 머리, 매우 지루하지, 게시물의 종류에 의해 일을 함께 라운드 할 수있다 여러 번 "무게"무슨을을 분명히 말도 안되는 말, 무게 무게를 호출합니다.

에밀리, 당신은 Cuca을하는 데 도움이 강력한 싶어 듣고 싶은 모든 사람들은 말합니다, 뭔가 더 나은, 들어 올리하고 쉽게 간을 마련하지 지금 않습니다. 그것은 많은 비용, 따라서 팔과 다리에있는 "근육"을 개발하고자합니다.  











호흡과 Cuca, 불쌍한, 어디보다 큼가 통합 가중치를 하 나의이 머리. 할 때 강한 퍼프 퍼프 데 도움이 있습니다
, ​​체조, 지금까지했던 그 일을합니다 많이 나는 그를 사랑하고 그를 존경하지만 "이전"의 우리 '. 지속 그의 새로운 습관을 참조하십시오 것이다

여전히 나와 함께있는 동안은, 많은 연주, 나는 여가 시간에 무엇을 걱정하지 않는다. 

나에게 음식을 넣고, 물, 간식을 넣고, 장난, 그 이상을 요구 수 ? 에밀리아 가끔 내가 꾸지람 불구하고, 그녀는 그들 만 땅이나 내가 어딘가에 얻기 후에 달성 할 수가 뭔지 노는 이유는 이해가 안 싫어해서 나를 으악, I 통지, 저를 사랑합니다.

'시간을 자고 있어요, cleaning me 시간, 나는 아무도 재생하거나 날을 보내거나 애완 동물을 잡고이라면, 난 지루 해요 그리고 내가이 땅에서 무엇을 발견 놀이, 먹고, 소변 및 대변을해야합니다. 

아 무것도 주위에 거짓말을하지 않으면, 스트레칭을 시도하거나 테이블에 올라가서 내가 흥미, 내가 머리의 분노를 위험에 가끔 와서 저를 꾸지람, 연주, 바닥을 그리워 찾아 무엇을 얻을, 나는 그대로 비명을하거나 저에게 화를 얻을 수있는 이유를 이해하지만,하지 않습니다 담당 다리 위해 노력하고 잊어 버려요. 






다른 팩들에 대한도. 말할 수있는 많은 일들이 
변화는 물론, 내게 합당되는 경우에, 저는이 얘기를 해봤는데되지 않은 무렵, 면접관이 일어나고 평가하였습니다. 독특하고 스마트 고양이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아무것도하지 않습니다.

나는 다른 블로그이에, 생각도 블로그인가?, 그들은 다른 때는 말을하든, 뭔가 내가 점을 이해하지 못하는 말, 곧뿐만 아니라 생각합니다.

하지 때 당신과 함께해야한다. 






의 gatufo.

lunes, 17 de febrero de 2014

PSIPS GATUFO VEN..




Psips  psips...psis....gato ven...psis....psis....gato ven.

Como que psips psips.... "gato" ven, yo tengo nombre,

Hablas, o estoy soñando?






Pues claro que hablo estúpido, cuando me da la gana o me faltan el respeto como tu has hecho ahora. Y como quieres que te llame, no eres un gato?

Soy Gatufo, tengo un nombre, y si soy un  gato muy especial que habla y escribe.

Vale, vale, no te enfades, no pensaba que hablabas y quería darte un regalo.

Un regalo?, creo que ahora me estás haciendo la pelota, no veo nada en tus manos ni huelo nada extraño a parte de ti mismo, ¿entrevistador?, eres tal, no?, tu tienes nombre?

No, no lo tengo, solo estoy aquí con Cuca, Emiliano, e Isabel y ahora contigo, gato, perdón Gatufo.

Que quieres saber, hombre "sin nombre" ?

Lo que tu me cuentes, ya que hablas, díme que está pasando en esta familia y en esta casa. Me interesa la perspectiva de un gato, sorry, tu perspectiva Gatufo.

Escucha y vuelve a escuchar, va para largo pues hace mucho que no hablo y estoy rebosante de información.

Adelante, Don Gatufo, tiene Vd., la palabra.

Que será la palabra?, a este humano no hay quien lo entienda, en cambio a Emiliano le entiendo perfectamente.

Pensando en el, en el jefe, que puedo decir de el?
Te comento que el jefe ahora está pensando en hacer gimnasia, me ha comentado que esas extrañas acciones en las que el se sienta en una cosa que trajeron hace poco, se llama bicicleta estática, es para correr con una bicicleta sin salir a la calle. Mueve sus piernas sin parar y se hace a la idea de que está en el exterior haciendo deporte. Y yo me quedo perplejo con la sabiduria que tiene Emiliano que hace lo necesario para estar en forma sin salir de casa.
No entiendo nada de esto, son palabras que Emiliano suelta a todo aquel que viene y desea, o no, escucharle.  Me las he aprendido de memoria sin saber en realidad lo que digo.

A mi me parece mejor que bien, así no tiene necesidad de salir a ese sitio extraño que llaman calle y dejarme solo. 
Además cuando se va deja sola a Cuca y tanto Cuca como yo, Gatufo, necesitamos que esté aquí, con nosotros, y si puede evitar salir a la "calle" cualquier cosa en la que se suba me parece genial, o mejor que genial, de vicio como dicen algunos de los que vienen.
Yo no me subo encima de Emiliano cuando está en la bicleta, se mueve mucho, mueve las piernas y encaramado ahí no hay quien se relaje, que es lo que a mi me gusta.

Le miro, le observo con atención, y me maravilla que este tanto tiempo. Yo no me subiría así ni por una buena ración de mouse de atún, que me gusta mucho, incluso del caro que nunca me dan, tacaños que son.

El jefe, Emiliano, tambien se pasa horas frente a algo que llaman "ordenador", mueve los dedos, hace ruido con ellos, y van saliendo unos garabatos que ni me molesto en leer, auténticas idioteces, como esta que posteriormente alguien posteará con las importantes novedades que han ido sucediendo y que yo Gatufo voy relatando.

Y me pregunto, habrá alguien que lea esto que yo cuento?, inimaginable para mi que a la postre soy un gato. Un gato listo, único, que habla y relata cuentos pero no me explico, nadie me lo explica tampoco, como esto llega a conocimiento de otros seres de ahí fuera.
Vale, sigo, no entiendo nada pero cada uno con sus gustos y prioridades, las mias son comer, dormir, y jugar.

Este hombre tiene también unas cosas redondas unidas por una especia de palo, no muy grandes y de colores que llama "pesas" y las levanta una y otra vez por encima de su cabeza, es muy aburrido pues hace lo mismo varias veces y con lo que "pesan", claro por que pesan les llaman pesas, que tonterias digo.

Dice Emiliano, a todo el que desea escucharle, que desea ponerse mas fuerte para ayudar a Cuca algo más y mejor, poder levantarla con facilidad y no echando el higado como ahora hace. Le cuesta mucho, y por ello quiere desarrollar "músculo" en brazos y piernas.  



Respira fuerte y hace puff  puff cuando ayuda a que Cuca se incorpore, pobrecillo, donde va este jefe mío con lo mayor que es haciendo pesas.
Le quiero mucho, y le respeto, pero es un "viejo" que está haciendo lo que núnca hizo, gimnasia, ya veremos lo que dura esa nueva costumbre suya.

Mientras siga jugando conmigo, que juega y mucho, no me importa lo que el haga en su tiempo libre. 

Me ponen la comida, me ponen agua,  golosinas, juegan conmigo, que mas puedo pedir? Emiliano me quiere mucho, lo noto, aunque de vez en cuando me riñe, se enfada y me grita, no entiendo el motivo pues solo juego con lo que está por el suelo o lo que yo logro alcanzar despues de subirme a algún sitio.

Estoy horas durmiendo, horas aseándome, tengo que comer, orinar y defecar, luego si nadie juega o me coje, o me acaricia, yo me aburro y tengo que jugar con lo que encuentro en el suelo. 

Si no hay nada por ahí tirado, procuro estirarme o subirme a la mesa y pillo lo que me parece interesante, lo echo al suelo, y a jugar, me arriesgo al enfado del jefe y de vez en cuando viene y me riñe, no entiendo el motivo para chillar o enfadarse conmigo, aunque como es el que manda procuro salir por patas y que se olvide de mi.
Respecto a los otros miembros de la manada tengo también muchas cosas que contar. 
En todo el tiempo que no he charlado con este sujeto, el entrevistador, han ido sucediendo cambios que si son dignos de que yo los mencione. Un gato exclusivo e inteligente no cuenta nada que no sea importante.

Me dicen algo que no entiendo, un momento, a si que lo diga en otra ocasion, en otro blog diferente de este, que es un blog?, vale pues bien hasta pronto creo.

No se cuando vuelvo a estar con vosotros.


el gatufo.









viernes, 14 de febrero de 2014

두 번째 데이트 cuca / 에밀리의 이야기







무슨 좋은 저녁도에 대한 마지막 에밀리를위한있다 Cuca가 잘되어, 그에 따라 그들은 다음 날 날짜를 기입 한 그들의 진짜 감정을 다시 그 일요일, 오늘, 하루 종일 에밀리는 여자와 함께 갈 곳을 생각하고 . 그는 그녀를 기쁘게하기 위해 원하고 무엇을 생각하거나 어디 마리아 호세와 함께 이동하는 것입니다.
이 야기하는 가장 좋은 사이트가 될 수있는 것을, 에밀리, 우리는 그것이 비가, 추운 겨울에, 그래서 지금까지 도보로, 마리아 호세의 집 근처에 실내 위치해야하며,이 일요일 아침에 생각한다 그래서 장소를 찾거나 당신에게 마드리드에서 많이 for 좋은 사이트를 알고 동생을 부탁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장소가 그의 마음에, 고야 거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47 카페테리아, 그것은 10 Cuca의 집에서 분하고 이야기 할 수있는 좋은 아름다운 곳이 될 수 있는지에 있습니다. 
어제처럼 일곱시에 에밀리 니스의 모서리에 Cuca를 기다리고있다. 곧 Cuca는 그녀의 집에서 그리고 그녀는 그가있는 곳으로 온다 에밀리아 그녀를 지켜보고있다 Hermosilla의 거리를 반복합니다.
좋은 아름다운 스마트 여자는 그녀의 얼굴과 그녀의 밝은 미소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내가 가진 생각합니다.
         
그들은 다시 한 번 쉽게, 유쾌, 그 사이에 공감과 오랜 친구처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공감 연결이 모든 것을 너무 쉽게 Cuca와 에밀리가 다른 하나 주변의 가까운 모든 시간을 만드는 마음의 종류가있는 것처럼 에밀리아 호세 마리아가 함께 이야기하는 모든 시간이, 그들 사이에 특별한 무언가가있는 규칙입니다.
그들은 함께있을 때 그들만을위한 세계처럼, 아무것도 더 많은 계산하지, 사물, 소리, 사람들은 에밀리와 호세 마리아 사라 만 에밀리는 그녀의 감정에 가까운 느낌이 소녀처럼 같은 존재. 그것은이 소년 이야기를 너무 쉽게, 그와 다른 소년 사이에 큰 차이가 몇 달 전에 무슨 Cuca는 생각한다.
그들은 고야 거리가 47 캘리포니아 커피 숍까지 추락 쉽게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전 에밀리아 Cuca 그녀는이 좋은 장소에 가서 좋아하는 그녀가 말한다면, 그래, 그들을 위해 아주 좋은 수 있을까 말했다.
두 젊은의 작은 테이블 앞에 다른 하나는 앉아 자신의 인생 acerca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에밀리는 이렇게 Cuca의 갑자기 미안 친애하는 현실 밖으로 당신을 듣고 된 말했다 그래서 서투른, 나는 그의 진토닉 음료와 유리에 충돌 한 다음 자신의 바지에 바닥에있는 것보다 이야기에 흡수된다. 바로 좋은 여자에게 다른 음료를 휴대하고 일부 냅킨 서류와 함께 소년의 바지를 건조.
잠시 후 그들은 사건과 에밀리의 젖은 바지를 기억 웃 고있다. 나는 참으로, 그의 위 다리를 감동으로 웃음이 매우 추운 말했다.
그들은 얘기 한 2 시간 그들은 항상 기억할 수있는 가장 좋은 시간 중 하나입니다. 
두 번째 날짜, 그래서 믿을 수없는 좋은 그들 라운드 특별한 공기는 완벽했습니다 두 미래의 연인이 절대적으로 행복 고야 거리를 이동합니다. 다시 한번 그들은에서는 다음과 같은 일 서로를 볼에 동의 coners 마리아 호세에 좋은 집 가까이에 있습니다. 그 녀는 마드리드, 로마 교황에 대한 러시아의 유명한 이야기​​ acerca에 지금 영화를보고 갈 좋아하면 에밀리아는 소녀를 요청하고 Cuca은 이미 책을 읽는 것처럼 그래, 나는 그것을보고 싶다라고, 그것은 소설 모리스 웨스트와 나는 아주 책을 좋아한다.
Cuca 아주 잘, 나는 티켓, 크리스마스에 단지 25 이동 얻을 것이다 일을 일곱시에, 그래서 우리는 빨리 날짜를해야합니다.
OK, 에밀리아는, 좋은, 25 일에 당신을 볼 극장에 가고, 맞습니까? 그렇습니다, 나는 티켓을 가지고 일단에 전화 확인을 할 것인가?
좋은, 아주 좋은 여자, 난, 앞으로 크리스마스를 찾고 확신 영화가 아름다운이어야하고 우리가 그것을 즐길 수 있다고 말한다.
나는 당신이 당신이 곧 사랑하는 참조 항상 나 영화를 보거나 산책을 나 가려고 함께되는 기회를 갖는 큰 기쁨입니다, Cuca 기쁘게 볼 수있을 거예요. 








그들은 모퉁이에 있으며, Alcaà / Hermosilla의 거리, 단지 악수, 그 순간에 그들이 살고 시간이 충분하다. 
계속하려면 .....


el gatufo

jueves, 13 de febrero de 2014

CALIFORNIA 47 cuca/emiliano´s story







What a nice evening has been the last for Emiliano, even for Cuca has been good, and accordingly to their real feelings they have dated again for the next day that is Sunday, today, and all day Emiliano is thinking where to go with the girl. He wants to please her and is thinking what to do or where to go with Maria José.
What could be the best site to talk, thinks Emiliano this Sunday morning, we are in winter, it is cold, it is raining, so it must be a site indoors, near Maria Jose´s house, as far as a short walk, so look for a place or ask you sister that knows a lot about nice sites in Madrid.



At last a place is in his mind, the California 47 Cafeteria that is situated in Goya Street, it is at ten minutes from Cuca´s house and sure it could be a nice beautiful place to talk. 


At seven o´clock Emiliano is waiting for Cuca at Niza´s corner like he was yesterday. Soon Cuca is out from her house and steps up Hermosilla Street where Emiliano is watching her as she comes to where he is.

Nice beautiful smart girl he thinks, how much I like her face and her cheerful smile.
         
Once again they are talking like old friends, easy, cheerfully, and with empathy between them. Empathy is the rule all the time Maria Jose and Emiliano are together talking, something special are between them as if there is a kind of mental connection that makes everything so easy all the time that Cuca and Emiliano are close near one from the other.





It is like a world exclusively for them, nothing more counts when they are together, things, noises, people disappear and for Emiliano only Maria Jose exists, just the same as for the girl that feels Emiliano is close to her feelings. It is so easy to talk with this boy, thinks Cuca, what a big difference between him and the other boy I was months before.


Easily talking they are going down Goya Street till the California 47 cafeteria. Previously Emiliano has said Cuca if she likes to go in this nice place and she said, yes, that could be very nice for them.
Sitting one in front the other with a little table between the two young are talking about their own life. Emiliano is so absorbed with Cuca´s talk than suddenly he has hit the glass with his drink and then gin tonic is on his trousers and on the floor, so clumsy he said, sorry dear I was out of reality listening to you. Immediately a nice girl carry another drink and dry the trousers of the boy with some napkin papers.


After a while they are laughing remembering the incident and the wet trousers of Emiliano. It is cold he said, very cold indeed, he laughs as touching his upper leg.


The two hours they were talking is one of the best time they could remember always. 
Their second date, so incredible nice and with a special air round them, has been perfect and the two future lovers go up Goya Street absolutely happy. Once they are again in Niza coners close to Maria Jose house they agree to see each other the following days. Emiliano asks the girl if she likes to go to see a movie that is now in Madrid, a famous story about a Russian Pope, and Cuca says yes, I would like to see it as I have read the book already, it is a novel of Morris West and I like the book very much.
Very well Cuca, I will get the tickets to go on Christmas, just the 25th at seven o´clock, so we need to date sooner.




O.K., Emiliano, nice, see you then on 25th to go to the theatre, that is right? Yes of course, I will phone you once I have get the tickets, o.k.?



Good, very good says the girl, I will be looking forward Christmas, sure the movie has to be beautiful and we can enjoy it.
I´ll be pleased seeing you Cuca, it is always a great pleasure to me having the opportunity of being together seeing a movie or going for a walk, see you soon dear. 

They are at the corner, Alcaá/Hermosilla Street,  and only shake hands, that´s enough for the moment and for the time they were living. 

To be continued…..

martes, 11 de febrero de 2014

우리 자신 도망













가능한 한 빨리 LIFE FAR AWAY 우리의 자신의 가정을 실행하거나.



우리가 떨어져 자신의 실행 "거룩한 주"(부활절)에 저 그 것 같고, 다른 장소에 그 일의 가장 좋은 형태는 집에서 멀리 떨어져 것입니다.

우리가 년 후 그 해를 할 우리의 일상 생활과 함께 불행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없는이 도로에 탈출하거나 첫 번째 비행기를 잡기 위해 우리를 취하면 왜 아무도 위치를 알고이 없습니다. 나에게 그것은 목적은 우리를 너무 지루 것 같은 우리의 일상 생활의 나갈 것 같다.

그것은 내가 내 주위에 볼 단지 무엇이며 우리가 할 수있는 약간의 돈이 있다면 난 그냥 최대한 빨리, 이러한 일반적인 비행을 이해할 수 없다, 내 경우에는 없습니다.

이 도로는 아이들이 소리와 움직이는 금속 상자 안에 자동차, 시간의 전체이라는 여행을 함께 공급된다. 중요하지 않습니다
하나가없는 경우는, 장소를 중요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그 매력적인 것 같다 발명 할 수 멀리 갈 집이나 우리 자신의 삶에서.
우리는 탈출 할 수있는 신용을 요청하거나 적어도 몇 년이 전에 무슨 짓을 수백만이었다 돈이없는 경우는, 이러한 여행을 할 수있는 충분한 돈이 문제가되지 않습니다 위기.

자신의 위치와 관련하여 각각의 여행, 우리의 부모의 작은 마을로 여행을 할 수 있음. 해변이나 너무 많은 비, 그것은있을 수 많은에 추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날씨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
더욱, 그것은 볼 가능한 멀리 갈 일반의 시간으로 문제가되지 않습니다 즉, 우리의 삶에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또는 멀리 떨어져 우리의 생활 장소. 해변에 수 놓고
산에서 해변, 큰 도시 작은 도시에서 산에 해변에서, 물론 큰 도시에서에 작은 하나, 그냥 동일합니다.
연일 우리의 생활 방식을 분쇄 할 것 같은 일상 생활의 모든 탈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날이 이상 tweenty 년은 내가 부활절 시간에 어떤 장소를 이동하지 않는, 나에게 가고 파라다이스, 차가 아니라, 순전히 사람들처럼 여기 남은, 휴식과 내 비어 도시를 즐길 수있는 시간이 있다고 가정 해 봅시다 그래서 박물관을 볼 수있는 쇼핑.
홈 적어도 나를 위해, 할 수있는 최고의 장소입니다, 그래서 나는 실내로 몇 일 필요 년 동안 행복했습니다. 읽기, 음악을 듣고, 단지 즐거움, 더 빈 거리를 따라 산책, 공원에 산책을 나 가려고.

기독교인은 또한 명상의 좋은 시간이 될 수있는 경우, 단독으로, 어떤 교회는 것 아닌지 너무 붐비는하지만, 모두가 모든 사람의 따라 달라집니다. 나는 명상을 할 수있는 특별한 장소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집이 좋고, 또는 공원에서하거나 벤치는 걸을 수있을만큼 이동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삶의에서 밖으로 갈 필요가 왜 나에게 신비는 항상 동일합니다?. 시간이 가고 다시 십일일가 일상으로 돌아갑니다 도로 몰려 오는 없어지지의 도로 몰려?. 매년 같은, 우리는 생각하지 않는다 또는 우리는 우리의 삶의 바퀴를 중지하고 싶지 않아요?.

예, 우리는 중지와 나는 의심 주제를 생각하고, 미안하지만 난 우리가 가고 일부 무료 일이 같은 우리가 같이 오는 경우 생각하는 시간이 충분 의심 보는 것을 보는 시간이 있다면, acerca 생각하는 무엇인가.


올해 위기는 그들의 슬픔을 느낄 수있는 많은 시간을 충분히하고 있다면 그것은 분명히 드라마 될 수있는 것을 삶의 acerca 다시 생각하는 시간을 가질 수 백 수천, 수 퇴각-있다, 작품의 부족, 우리는 무엇을하려고하는 미래에 무엇입니까?, 여기서 가까운 해변에 집은 우리가 "크리스마스 주간"에 가야했다 작년인가?. 어제의 우리의 세계와 무슨 일이 있었는지? ......
도로에없는 수천 올해 질문의 이러한 많은.


내가 (부활절) "거룩한 주"이 시간 어렸을 때 acerca 생각,기도, 명상을하는 일이 있었다 예수 그리스도, acerca   그리스도의 고난 . 우리를 위해 자신의 생명을 준 크로스
물론, 온몸하지 않았다가 즉, 지금 같은이도 그냥이 할 어떤 사람이라는 증거 명상 또는 기독교기도의 종류는하지만, 한 적은. 있습니다
심지어 행렬은 관광 자, 외국인 또는 방문자 많은 돈을 얻는 방법 것이 아니라, 중지하고 우리 자신의 삶 acerca 생각하는 단지 시간을기도하거나 할 시간.


내가 좋은 신자가 아니다, 나는 다른 것보다 불가지론 나쁜 신자,하지만 삶에 대해 명상을 좋아 말할 수있다, 등등. 하나님, 다른이가 아닌 다른 삶, 그리고
그 이유가 될 수 있습니다 I "거룩한 주"기독교인의 많은 단지를 위해 무엇 acerca 너무 놀랐입니다 그들은 뭔가를 생각하는 경우 전원 생활 신념 자신을에서 될 수있는 이유.


나는 당신에게 휴식과 명상의 평화로운 시간을 기원합니다. 의 gatufo

다른 날 / CUCA와 에밀리의 이야기 LIKE DAY



Cuca and emiliano´s  story




1968년 12월의 제 21은 수백만 다른 날과 같은 날이 될 수 있지만,이 단수 일이 수십 년 동안 오래가는 새로운 관계의 첫 번째가 될 것입니다 때문에 Cuca와 에밀리아의 경우 여기에 해당되지 않는다. 
그것은 그녀가 일반적으로 그것을 한으로 Cuca 그녀의 일을하고 있음을 아침에 보여집니다. 그녀는 마드리드의 방코 이스 파노 아메리카노의 머리 사무실에서 작동합니다. 은행은 본사 건물 Cuca 내부에 여러 지사를 가지고 있지만 사무실 상용 고객의 참조가 크레딧, 돈, 바입니다을 요구하는 회사 나 사람의 것으로 만들어 알린다 "알립니다"에서 작동하고, 모든 종류의 은행에 상업 과목.
년 동안 그녀는 - 한 마드리드의 플라자 데 카나레 자스, 1에 위치한 본사의이 작은 사이트에서 작업. 그녀는 그녀의 시간의 작업은 세 시까 오전 9시 이후 될 것보다 여름을 제외하고 오후 5시까지 오전 9시에서 작동하지만 12 월에 그녀는 저녁에 다섯까지 작동한다. 
에밀리는 그의 군대의 서비스가 끝난로 비밀 서비스 사무실에가는 무료입니다. 나는 Cuca보다 같은 은행에 반환해야하지만, 또한 다음 해의 1 월의 두 번째 기다리고 휴일의 몇 일이 마드리드의 플라자 데 카나레 자스, 1 같은 사이트.
그것은 내부에 서로를 충족하기 위해 거의 불가능하다 고용주의 수천 큰 건물이기 때문에. 지금 상황이 미래에 그들은 다른 "좋은 아침"한 말을 머리 은행의 문 근처에 충족으로 다른 것입니다.
이것은 지금은 그들은 충분한 신뢰와 에밀리가 아직 작동하지를하지 않았는지, 한 달에있을 것입니다.



저녁에 두 젊은 사람은 마리아 호세의 집 근처에 가까이 만날 예정입니다. 
그는 10 분 그들의 회의 시간 전부터 기다리고 있기 때문에 일곱 PM입니다과 에밀리는 Hermosilla의 거리와 알 칼라 거리의 모퉁이에있는 소녀를 위해 기다리고있다, 나는 다시 한 번 자신의 시계를 본다. 그녀는 늦게해야 하는가? 다시 자신의 시계를보고 소년을 생각한다. 아니, 그녀는 거리가 그녀의 집에서 나오는 중간에 나타납니다 오분 일곱 후, 늦지 않다. 
에밀리는 그녀를 볼 수 있고, 그의 마음은 그의 가슴 안에 치고있다. 그녀가 얼마나 좋은 날씬한 그림, 소년은 생각하지만 긴 머리를 가진 슬림있는 것은 분명 눈을 가진 그녀의 아름다움 얼굴은 에밀리가 지금보고 사랑하는 것입니다 그녀에 뒤 떨어진다. 그녀의 얼굴과 그녀의 사랑스러운 미소는 영원히이 젊은이의 뜻을 이동합니다.   
나는 미래에 어떤 acerca 무슨 일이 있는지 알 수 없습니다 만,이 여자, 그녀의 미소, 그녀의 눈을 분명, 그녀의 영혼은, 그것은 그의 삶의 나머지 부분에 대한 여기에 마드리드에서 그를지지 할 것이다.
나는 Cuca, 어떻게 지내나요?
아주 잘, 에밀리, 감사합니다
당신은 곧 에밀리를 코너를 찾으셨습니까?
당신은 저를 위해 아주 오래 기다릴 있습니까?
아니, 당신을 기다릴 수있는 좋은 장소이며, 내가 시간 전처럼 내가 10 분을 위해 여기있다, 상관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모퉁이에있는 가게의 당신의 지시에 따라 장소를 쉽게 찾을 수 -있다. 니스, 당신이 저를했다, 그것은 가게의 유리 어린 아이들의 복장과 재생이 아주 좋은 광경이다, 먹는 아기의 물건을보고 좋은 아기를위한 복장의 가게입니다.





그래서, 지금 Cuca, 당신은 갈 곳을 좋아합니까?
당신이 괜찮다면 에밀리아 노, 나는 당신이 어떤 크리스마스 카드를 보낼로 사무실 메일로 이동 하시겠습니까?
아주 좋은 Cuca, 그 후에 우리는 정보로 우리는 우리의 모든 저녁을 먼저 메일에 가자.
계속하려면 .....

SURPRISE cuca-emiliano´s story





Twenty first of December 1968 could be a day like another day for millions but it is not so for Cuca and Emiliano, because this singular day it is going to be the first of new relationship that is going to long for decades. 


It is supposed that in the morning Cuca is doing her work as she done it usually. She works in the head office of Banco Hispano Americano of Madrid. The Bank has many different offices inside the head office building but Cuca works in “Informs”, an office where commercial customer´s informs are made to be references of the companies or people who ask for credits, money, avails, and all kind of commercial subjects to the Bank.

For years she has been working in this little site of the head office situated in Plaza de Canalejas, 1 of Madrid. She works from nine a.m. till five p.m. except in summer than her work´s hour will be since nine a.m. till three p.m., but in December she has to work till five in the evening. 


Emiliano is free of going to the secret service office as his army service is over. He has some days of holidays waiting for the second of January of the next year that he has to return to the same Bank than Cuca but also the same site of Plaza de Canalejas , 1 of Madrid.
Being a large building with thousands of employers it would be nearly impossible to meet each other inside it. Now things are going to be different as in future they will meet near de Head Bank´s door to say “good morning” one to the other.


This will be in a month, not now that they have not enough confidence and Emiliano is not working yet.
At the evening the two young persons are going to meet close near to Maria Jose house. 


It is seven p.m. and Emiliano is awaiting for the girl in the corner of Alcala street with Hermosilla street, he look once again his watch because he is waiting since ten minutes before the hour of their meeting. Should be she late? Thinks the boy watching again his watch. No, she is not late, five minutes after seven she appears at the middle of the street coming out from her house. 





Emiliano could see her and his heart is beating inside his chest. How nice gracile figure she has, the boy thinks, but being slender with a long hair that falls over her back her beauty face with clear eyes it is what Emiliano loves to see now. Her face and her lovely smile takes the will of this young man for ever and ever.    

He doesn´t know anything about what is happening in future but this girl, her smile, her clear eyes, and her soul, it is going to held him here in Madrid for the rest of his life.

He, Cuca, how are you?
Very well, Emiliano, thank you
Did you find the corner soon, Emiliano?
Have you wait for me very long?
No, don´t mind, it is a nice place to wait for you and I have been here only for ten minutes as I was before the hour. It has been easy to find the place following your instructions of the shop that is just in the corner. Niza, you said me, a shop of dresses for babies, it is nice to look through the glass of shop the little children´s dresses and the baby’s things to play and eat, it is a very nice sight.



So, now Cuca, where do you like to go?
If you don´t mind Emiliano, I would like to go to the mail office as I want to send some Christmas Cards, do you?
Very good Cuca, let us go then to the mail first as we have all the evening for us.


To be continued…..